TNA 2012년 Turning Point 감상평 TNA (종료)


본격적인 쇼가 시작되기 전에 허리케인 샌디 피해 복구를 위한 적십자의 기부금 모금 장면이 있었네요. 레슬링 단체로서 이런 좋은 일에 앞장선다는 건 기업 이미지를 향상시키다는 점에서 괜찮은 행보라 할 수 있겠죠. 중계진은 이제 세 명이 되었네요. 토드가 새로 투입되었습니다.

1. 사모아 죠 vs. 매그너스 (No DQ) (TV 챔피언쉽) (★★★☆)
경기 막판에 매그너스가 죠의 머슬 버스터를 니어 폴에서 벗어난 엄청난 장면이 있었고 죠가 3단 로프를 넘어서 날기도 했지만 경기 퀄은 바포글 때랑 비슷하거나 조금 아래로 보이네요. 여전히 매그너스는 기술에 임팩트가 하나도 없었고 죠는 살이 붙으면서 스피드가 현저히 줄은 게 눈에 보여서였던 것 같습니다. 죠는 살 좀 빼야 할 듯 싶고 매그너스는 피니쉬 좀 바꾸면 어떨까 싶네요. 건장한 체격에 피니쉬가 탑로프 엘보우 드랍인 것도 어색하고 임팩트도 없구요... 근데 노디큐 매치는 왜 한 거죠? 체어 잠깐 쓴 것 빼고는 그냥 노멀경기같았어요;;
Winner : 사모아 죠 (Still TV 챔피언)

2. 타라&제시 vs. ODB&에릭 영 (★★3/4)
혼성 경기인데도 불구하고 태린 테럴이 심판으로 뛰네요. 경기는 예상했던 만큼 그저 그랬습니다. 다른 레슬러는 그래도 볼만했는데 제시 이 새로 온 레슬러 레슬링 진짜 못하네요 ㅡㅡ 미즈보다 더 못합니다. 아... 개럿, 제시 이런 레슬러들 로스터로 포함시키면서 'Wrestling Matters'란 어구가 가당키나 한지나 궁금하고... 그나저나 에릭 영은 조만간 회사에서 나갈 것 같다는데 이번 경기에서 승리를 안겨주네요. 지금 에릭 영이 넉아웃 태그팀 챔피언인데 이 챔피언은 또 어떻게 할지도 궁금하네요. 차라리 이 기회에 넉아웃 태그팀 챔피언 없애버렸으면 좋겠습니다. 넉아웃 디비젼 침체기이니 마땅히 줄 레슬러도 없어요.. 스토리로도 거의 활용을 안하고 있고 말이죠.
Winner : ODB&에릭 영 

3. RVD vs. 조이 라이언 (TNA X디비젼 챔피언쉽) (★★★1/4)
조이가 맷모건을 대동하고 나올 줄 알았는데 조이가 '호건이 자신을 과소평가하는 것 같다면서 일부러 자신의 실력을 보여주려고 모건을 떼어놓고 왔다'고 합니다. 이전까지 조이가 아마추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인지는 몰라도 자신의 레슬링 실력을 보여주지 않았는데 그래도 이번 경기에서는 꽤 발휘해 주었네요. 사실 조이의 캐릭터는 PWG보다 TNA에 더 어울린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데 말입니다... PWG 흥행에서 조이가 '자신이 X디비젼 챔피언이다'고 자찬하고 관중들이 FxxkTNA 챈트 치는 거 보고 싶었는데 살짝 아쉽네요 ㅋㅋ 경기 후에 모건이 RVD를 바이시클 킥으로 쓰려트려 버립니다.
Winner : RVD (Still X디비젼 챔피언)

4. DOC vs. 조셉 파크 (★★)
이건 분명히 노멀 매치인데 TV챔피언쉽보다 더 노디큐매치같네요. 체어도 제대로 사용하고 피도 나고.. 레슬링 경기 퀄리티로서는 좋은 점수를 주긴 힘들지만 경기 내 스토리만으로 볼 때 꽤 재밌게 봤습니다. 슬래미버서리 불리레이처럼 상대방이 어그로 능력이 상당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도 있었지만 뭐 이정도면 볼만했어요. 조셉이 피를 보고 또 각성하는 장면이 보였네요. 과연 조셉과 어비스의 각본은 어찌 끝이 날지.. 경기가 끝나고 DOC가 조셉을 다굴하고 있는데 불리레이가 그를 쫓아내고 조셉의 팔을 들어주네요. 불리가 이렇게 선해지는 장면은 몇 달 전만 해도 상상도 못했었는데...
Winner : DOC

5. 차보 게레로&헤르난데즈 vs. 다니엘스&카자리안 (TNA 태그팀 챔피언쉽) (★★★3/4)
저번 임팩트 레슬링 위클리쇼에서는 다니엘스가 말춤을 추더니 이제는 다니엘스, 카자리안 둘이서 같이 말춤을 추네요 ㅋㅋ 재미들렸나 봅니다. 차보랑 헤르난데즈가 방어할 것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습니다. 바포글에서 갓 태그팀 챔피언을 따낸 둘에게 벌써 챔피언을 뺏기게 보통 하지는 않죠. 경기는 볼만했으나 차보랑 헤르난데즈가 초창기에 보여주던 둘 간의 연합 플레이가 요즘 잘 안나오더라구요. 그 면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Winner : 차보 게레로&헤르난데즈 (Still TNA 태그팀 챔피언)

6. 바비 루드 vs. 제임스 스톰 vs. AJ 스타일스 (넘버원 컨덴더's 매치) (★★★3/4)
경기 후반부는 재밌었는데 중반까지 셋답지 않게 꽤 루즈했습니다. 셋이 서로 단기간에 치고박고 한 게 아니라 한 명이 교대로 돌아가면서 오랜 시간 동안 기세를 잡는 경기 내용이어서 그렇지 않은가 생각하는데 말이죠.. 그런데 경기 결과가 굉장히 의외네요. 스톰이 승리할 것은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었는데 저는 핀을 당할 레슬러가 루드일 줄 알았거든요. 근데 AJ라니.. 이럼 AJ는 내년 바포글까지 월챔쉽에 도전을 못하는 아 ㅠㅠ AJ 이 기회에 오랜만에 다시 턴힐해 보면 어떨까요 앵글과의 사이도 껄끄럽고 이 정도 떡밥만 있으면 어느 정도 턴힐의 가능성이;; 저는 개인적으로 파레졸에서 스톰이 루드의 방해로 월챔에 실패하고 루드vs스톰 제네시스 리매치를 가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Winner : 제임스 스톰 (파이널 레졸루션에서 월드 챔피언쉽에 도전)

7. 디본 vs. 커트 앵글 (★★★1/4) 
관중 반응이 많이 죽었네요. 뭐 지금까지 경기들 생각하면 그럴 만도 합니다.. 이 경기도 나름 앵글이 용을 쓰긴 했지만 디본의 기술이 단조로워서 그다지 재밌게 볼 수는 없었네요. 에이시즈 앤 에이츠의 난입이 있었는데 앵글의 불시의 앵클락으로 승리를 거둡니다. 뭐 디본은 선역 시절에도 기술들이 단조로웠지만 관중 호응빨로 득을 본 케이스였죠. 지금은 악역이라 호응을 받을 수도 없으니 암담하네요.. 스토리는 재밌게 볼 수는 있을지 몰라도 경기는 당분간 디본에게서 기대를 걸기 힘들 듯 싶네요;;
Winner : 커트 앵글

8. 제프 하디 vs. 오스틴 에리즈 (래더 매치) (TNA 월드 헤비웨잇 챔피언쉽) (★★★★☆)
망할 뻔한 피피비를 이 둘이 살렸네요. 하디의 엄청난 스턴트는 안나왔지만 그래도 작년에 망한 래더매치를 했던 것과는 딴판으로 좋은 래더매치의 운영을 보여줬습니다. 이 정도는 되어야 래더매치 스페셜리스트라 할 만하지요~ 사실 결과는 거의 8할 이상 하디의 방어를 예상하고 있었고 경기 퀄리티만 기대하고 있었는데 엄청난 대박까지는 아니더라도 실망하지 않을 만큼 해주었습니다. 이제 관건은 챔피언쉽과는 멀어진 에리즈를 어떻게 활용할 것이며 또 하디 대 스톰 스토리를 어떻게 꾸려나갈 것인가 하는 점이겠네요. 그러고 보니 이번 피피비 챔피언 바뀐 게 하나도 없군요.
Winner : 제프 하디 (Still TNA 월드 헤비웨잇 챔피언)

총평 : ★★★1/4 매치업만큼 좋은 피피비는 아니었습니다. 사실 이 이상의 퀄리티도 노려볼만 했는데 기대했던 트리플쓰렛에서 실망을 좀 했고 그 이외의 매치들도 별로였어요. 그래도 파레졸은 2년 연속 좋은 퀄리티를 낸 만큼 기대해 봐야겠네요.

덧글

  • 질리아니즘 2012/11/13 16:26 # 답글

    트나 간만에 망PPV 나옴
  • 곽가 2012/11/13 17:41 #

    난 노서렌더도 별로였는뎅...
  • 지에스티 2012/11/13 22:02 # 답글

    개인적으로는 거의 바포글만큼 재밌게 봤네용. 관중들의 반응이 조금 아쉽긴 했는데... 넉아웃 태그 매치나 디본 대 앵글같은 경기들도 생각보다 괜찮았던 것 같아요.
  • 곽가 2012/11/14 20:54 #

    뭐 그래도 혼성 매치는 여느 피피비 디바스 챔피언쉽이나 넉아웃 챔피언쉽보다는 괜찮은 편이었죠... 관중들의 반응은 뭐 위에서 말했다시피 십분 이해합니다. 지루한 부분이 꽤 있었거든요
댓글 입력 영역